서울 아파트 8월 거래, 실거래가 하락 매물 속출

고일석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7 09:53:45
  • -
  • +
  • 인쇄
▲잠원강변 3억1천 ▲반포주공1단지 3억 ▲풍납현대 2억8천 하락
▲상계주공11단지 6200 ▲중계그린 4700 ▲하계장미 3500 하락
▲금호서울숲푸르지오 6300 ▲성수갤러리아포레 6000 하락

 

▲ 재건축이 추진 중인 반포주공1단지 72.51㎡는 8월 3일 24억2천만원으로 3억원 하락된 금액으로 거래됐다/연합뉴스

 

아파트 거래량이 많은 강남3구와 노원구, 성동구의 8월 실거래가 등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상승과 하락이 혼조 현상을 보이는 가운데 서초·송파·노원·성동구에서 하락 매물이 나오기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강남구는 여전히 상승 우세를 보였다.


8월에 거래된 아파트 중 6~7월 최고가를 확인할 수 있는 매물들을 전수조사한 결과 하락과 상승이 각각 절반 정도를 차지했다.

특히 재건축이 진행 중인 ▲잠원동 강변아파트 84.53㎡는 6~7월 최고가 대비 3억1천만원, ▲반포주공1단지 72.51㎡는 3억원, ▲올림픽선수기자촌1단지 100.82㎡는 1억3천만원 하락했다. ▲풍납동 현대1차 83.02㎡는 2억8천만원, ▲잠실동 리센츠 27.68㎡는 2억1500만원, ▲거여동 우방1차 84.9㎡는 1억원 하락한 매물이 거래됐다.

반면 강남구는 ▲도곡동 럭키아파트 84.97㎡가 2천만원, ▲소형 아파트인 청담동 청담스위트 13.425㎡가 1천만원 하락한 것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상승된 가격으로 거래됐고, 그 중 ▲수서동 삼익아파트 60㎡는 1억5백만원, ▲삼성동 쌍용플래티넘아파트 156.97㎡는 1억7천만원 상승됐다.

큰 하락폭을 보인 아파트들의 경우 여전히 호가는 높게 형성돼있어 ▲15억4천만원에 거래된 강변아파트 84.53㎡는 17억5천~21억, ▲21억2천만원에 거래된 반포주공1단지 72.51㎡는 21억~22억5천, ▲9억2천만원에 거래된 풍납동 현대1차 83.02㎡는 11억5천~14억원의 호가로 매물이 등록되어 있다. 

   

▲서초·송파·강남구 아파트 8월 실거래 현황(단위 만원)

 

중소형 아파트가 밀집돼있어 서울에서 가장 많은 거래량을 보이고 있는 노원구의 경우도 하락과 상승이 비슷한 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상계주공11단지 49.94㎡가 6200만원, ▲중계그린11단지 59.87㎡가 4700만원, ▲하계동 장미아파트 43.41㎡가 3500만원 하락된 금액으로 거래됐다. 


▲중계동 청구3차 84.77㎡는 1억2천만원, ▲중계동 경남아파트 50.97㎡는 1억1500만원, ▲중계센트럴아파트 84.53㎡는 1억원 높은 가격으로 거래됐다.  

 

▲노원구 아파트 8월 실거래 현황(단위 만원)

 

신흥 상승지역인 마용성 중 가장 많은 거래량을 보이는 성동구의 경우도 하락과 상승이 각각 반반 정도로 나타났다. ▲금호동 서울숲푸르지오 84.87㎡는 6300만원, ▲성수동 갤러리아포레 195.2㎡는 6000만원, ▲응봉동 대림강변 59.76㎡는 3500만원 하락된 금액으로 거래됐다.

▲금호동 벽산아파트 84.82㎡는 1억9천만원, ▲성수동 금강아미움 80.89㎡는 9000만원, ▲옥수동 삼성아파트 84.822㎡는 7200만원 오른 금액으로 거래됐다.  

 

▲성동구 아파트 8월 실거래 현황(단위 만원)


한편 7·10대책 발표를 전후한 위 5개구의 거래량은 크게 줄었다. 6월11~7월10일과 7월11일~8월10일 거래된 매물은 ▲노원구는 1779건에서 415건으로 23.2%로 줄어들었고, ▲송파구는 1145건에서 218건으로 19.0%, ▲강남구는 760건에서 134건으로 17.6%, ▲성동구는 741건에서 154건으로 20.8%, ▲서초구는 619건에서 170건으로 27.5% 규모로 줄어들었다.

이들 구의 전월 대비 거래량은 8월 3일 기준으로 각각 ▲노원 14.7%(8월10일 기준 23.2%) ▲송파 10.1%(19.0%) ▲강남 10.2%(17.6%) ▲성동 14.7%(20.8%) ▲서초 18.0%(27.5%)였으나 1주일 사이에 크게 늘었다. 이는 8월 11일부터 시행된 취득세 인상 조치 이전에 거래하려는 매물이 크게 늘어난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저작권자ⓒ 더브리핑.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미디어

더보기